김포대학교

|게임콘텐츠과| 일본기능성게임잼 최우수상 및 우수상 수상

|게임콘텐츠과| 일본기능성게임잼 최우수상 및 우수상 수상

noname01

|게임콘텐츠과| 일본기능성게임잼 최우수상 및 우수상 수상

김포대학교(총장 김재복) 게임콘텐츠과가 16일 폐막된 ​제7회 일본기능성게임제작경진대회 ​(SGJ7, 7th Serious Game Jam)에서 조영현 학생이 최우수상, ​구요한 학생이 우수상을 차지함으로써 지난 6월 중국의 국제학생게임잼 대상, 8월 한국의 국제기능성게임잼 Best Prize에 이어 일본기능성게임잼에서도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이번 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차지한 조영현 학생은 지난해 6월 중국 게임잼 동상, ​올해 8월 한국기능성게임잼 Best Prize에 이어 이번 일본기능성게임잼에서도 최우수상을 수상함으로써 ​2년의 재학기간 중 한·중·일 게임잼에서 모두 수상하는 진기록을 남기게 되었으며, ​구요한 학생 역시 지난 8월의 한국기능성게임잼에 이어 국제대회에서 연속으로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SGJ7은 지난해까지 일본 대학생들이 모여 게임제작 실력을 겨루는 게임제작경진대회였으나, ​올해부터는 한국·네덜란드·일본 등에서 50여명의 학생이 참가한 가운데 동경 아키아바라 인근의 NII(national Institute of Informatics)에서 12월 15일~16일의 무박2일간 ​“장애인을 위한 게임”을 주제로 국제게임잼으로 진행되었다.

참가학생들은 기획·프로그래밍·그래픽 등 각자의 기능에 따라 현장에서 팀을 구성하였는데, 현장에서 결성된 팀의 멤버들은 국적과 언어가 다르고 게임제작 환경도 많이 다르지만 영어로 함께 토론하며 게임을 기획하고 각자의 역량을 더하여 팀별 특성에 맞는 게임을 개발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였다.

김포대학교를 대표하여 SJG7에 참가한 조영현 학생은 일본 학생 등과 “Global Free”팀을 결성하여 이루어 목소리라는 동일한 조건을 가지고 같은 입장에서 평소에 말하지 못했던 칭찬이나 어려운 단어를 발음하여 음성으로 답하는 것으로 상대방을 만족도를 먼저 100%를 채우는 플레이어가 승리하는 “WORD LINE”을 개발하여 영예의 최우수상을 수상하였다.

학생들의 작품지도를 담당하고 있는 김포대학교 게임콘텐츠과 학과장 권용만 교수는 “올해는 아시아 지역의 한국·중국·일본에서 국제게임잼이 진행되었을 뿐 아니라, 네덜란드 등 유럽지역 게임잼도 국제행사로 개최되고 있으므로 학생의 게임개발 경쟁력 제고는 물론 나날이 국제화되고 있는 게임개발환경을 학습하기 위하여 국제대회에 적극적으로 참가하겠다”고 전했다.